필리핀 중앙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개발에 나선다. 각국 중앙은행이 CBDC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가운데 필리핀 중앙은행도 CBDC 발행 검토 작업을 시작했다.

 

7월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필리핀 중앙은행 총재 밴저민 디오크노가 온라인 간담회에서 "필리핀 중앙은행이 자체 디지털 화폐 발행에 대한 타당성과 정책 시사점을 검토하기 위해 위원회를 설립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CBDC 발행) 결정을 내리기 전에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라면서 "위원회의 조사 결과 초안은 다음 달에 나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디오크노 총재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 언급하며 "각국의 디지털화폐 발행 계획이 명목화폐 수요에 영향을 미치는 현상은 아직 보지 못했다"라며 "일단 암호화폐 자체보다는 이를 뒷받침하는 블록체인 기술에 더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CBDC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커지고 있고, 중국, 영국, 일본 등 각국 중앙은행이 CBDC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필리핀 중앙은행도 CBDC 발행을 위해 검토 작업을 시작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주요국 가운데 가장 먼저 CBDC 개발에 나선 중국은 디지털 위안화 시스템 구축을 마치고, 지난 4월부터 일부 도시를대상으로 테스트를 시작했다. 장쑤성 쑤저우시는 행정 공무원의 교통비 보조금 절반을 전자지갑을 통해 디지털 위안화로 지급하기도 했다.

 

유럽에서는 프랑스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프랑스 중앙은행은 블록체인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술의 활용 가능성을 열어두고 CBDC를 테스트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8개 협력 업체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테스트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일본 중앙은행은 "디지털 엔화는 일본은행의 최우선 이슈"라고 밝히며 CBDC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 초 일본은 영국, 캐나다, 유럽연합(EU) 등 6개 중앙은행과 CBDC 공동연구를 진행해 왔지만, 지난 20일 디지털화폐 전담팀을 신설하며 디지털 엔화 검토 작업을 시작했다.

 

 

이선영 기자 desk@coinreader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