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이 환경 보전 프로젝트에 나섰다.

6월6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코론’에서는 필리핀에서 환경 정화 활동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한 신비의 섬 코론에서 생존을 마친 병만족은 마지막 여정으로, 해양 쓰레기 정화 프로젝트를 위해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로 향했다. 필리핀은 해양 쓰레기 배출국 3위로 뽑힐 만큼 해양 오염이 심각한 나라 중 하나로, 청정 자연을 간직한 코론에서 불과 400km 떨어져 있는 마닐라만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곳이다.

 

<iframe name="mobon8mb" src="https://www.mediacategory.com/servlet/adBanner?from=https%3A%2F%2Fphilgo.com%2F&s=6005&igb=74&iwh=300_250" frameborder="0" scrolling="no" style="width: 300px; height: 250px;"></iframe>

 

 

 

현장에 도착한 병만족은 해변에 가득 쌓인 쓰레기들과 심한 악취 등 이제껏 지내왔던 생존지와 너무 다른 풍경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병만족은 생존 중 자연을 통해 받았던 아름다운 선물에 보답하기 위해 현지 봉사자들과 함께 해양 쓰레기 정화 프로젝트에 돌입했다. 쓰레기를 줍던 병만족은 전 세계의 여러 언어로 이루어진 쓰레기들을 보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병만 족장은 쓰레기로 인해 검은색을 띤 바닷물을 걱정하며 현지 다이버들과 함께 악취 나는 바닷속으로 들어가 수중 쓰레기 수거 활동에 열중했다. 병만 족장은 “그동안 정글을 다니면서 자연에게 받은 게 많은데, 이번 기회를 통해 자연에 조금이라도 보답한 것 같아 뿌듯하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쓰레기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 프로젝트에는 ‘정글의 법칙 in 태즈먼’에서 활약하며, 필리핀에서 드라마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되는 등 현지에서 최고 화제를 얻고 있는 모모랜드 낸시가 함께하여 현지 언론의 큰 관심을 받았다. (사진=SBS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마약 연루 부하직원 비호 의혹에 필리핀 경찰청장 사퇴 산사랑 2020.04.30 0
18 필리핀 여행준비를 위한 10월 14일 현재 환율 정보 산사랑 2020.04.30 1
17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케이시투KC2 2020.04.30 0
16 전쟁도 멈춘 코로나19…필리핀 정부-공산 반군 휴전 산사랑 2020.05.08 0
15 필리핀 TV의 존재감, 국민의 최대 관심사는? 산사랑 2020.05.08 0
14 필리핀 다녀온 30대남 '코로나19' 확진…"후각 이상 증상 느껴" 담양죽순 2020.05.08 0
13 필리핀 국내선 임시항공편(세부 퍼시픽) 운행 관련 공지(주필 한국대사관) 산사랑 2020.05.08 0
12 필리핀 중앙은행, 지준율 2%p 전격 인하 산사랑 2020.05.08 0
11 코로나19로 검역 강화된 마닐라, 검문소 통과 위한 신분증 불법 제작 및 판매 혐의로 9명 긴급 체포 산사랑 2020.06.05 0
10 외교부, 全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산사랑 2020.05.08 0
9 필리핀 정부 내서도 오락가락하는 '코로나19 검사량'… 3만2000건 vs 9000건 산사랑 2020.06.05 0
8 주필리핀대한민국대사관 "격리면제서 이메일 발급 안내" 산사랑 2020.06.05 0
7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백신 나오기 전까지 개학 무기한 연장' 산사랑 2020.06.05 0
6 필리핀 코로나19 확진자 14,319명...사망자 873명 산사랑 2020.06.05 0
5 필리핀 코로나 19로 통제를 엄하게 하여도 확진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 산사랑 2020.05.08 0
4 필리핀 내 코로나19 관련 동향(주필 한국대사관)( 산사랑 2020.05.08 0
3 대사관 사증업무 잠정 중단 공지 산사랑 2020.05.08 1
2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rockve 2020.04.30 1
1 휴양지 보라카이 섬, 노출 과한 비키니 착용 금지 조례 제정에 찬반 논란 산사랑 2020.04.3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