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에서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강력하게 추진하는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 최소 129명의 청소년이 주로 경찰 또는 연관된 가해자들에 의해 살해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0일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세계고문방지기구(OMCT)와 필리핀 아동법적권리개발센터(CLRDC)는 전날 보고서에서 2016년 7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필리핀에서 1∼17세 청소년 122명이 마약과의 전쟁 과정에 피살됐다고 밝혔다.

 

OMCT 등은 또 희생자 가운데는 생후 20개월 된 유아도 있었으며, 올해 들어서도 지난 3월까지 청소년 7명이 피살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희생자들은 경찰이 총격전을 벌이는 과정에 유탄으로 숨진 경우도 있었지만, 다른 살인행위를 목격했다는 이유 등으로 직접적인 타깃이 됐다고 지적했다.

 

oMCT 등은 당국자에 의한 살인행위를 목격했다는 이유로 피살된 청소년 중에는 7세 소년도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제럴드 스태버럭 OMCT 사무총장은 "122명이라는 숫자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고 희생자가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OMCT 등은 유엔인권이사회에 필리핀의 인권침해에 관한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을 요청했다.

 

필리핀은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직후인 2016년 7월부터 마약과의 전쟁을 벌여왔다. 이 과정에 지난해 7월까지 경찰과의 총격전 등으로 숨진 사망자가 공식 발표된 것만 6천847명이다.

 

인권단체들은 재판 없이 용의자를 사살하는 '초법적 처형'으로 인해 실제 사망자가 2만7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필리핀서 '초법적 처형' 반대하는 집회

필리핀서 '초법적 처형' 반대하는 집회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youngkyu@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마약 연루 부하직원 비호 의혹에 필리핀 경찰청장 사퇴 산사랑 2020.04.30 0
18 필리핀 여행준비를 위한 10월 14일 현재 환율 정보 산사랑 2020.04.30 1
17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케이시투KC2 2020.04.30 0
16 전쟁도 멈춘 코로나19…필리핀 정부-공산 반군 휴전 산사랑 2020.05.08 0
15 필리핀 TV의 존재감, 국민의 최대 관심사는? 산사랑 2020.05.08 0
14 필리핀 다녀온 30대남 '코로나19' 확진…"후각 이상 증상 느껴" 담양죽순 2020.05.08 0
13 필리핀 국내선 임시항공편(세부 퍼시픽) 운행 관련 공지(주필 한국대사관) 산사랑 2020.05.08 0
12 필리핀 중앙은행, 지준율 2%p 전격 인하 산사랑 2020.05.08 0
11 코로나19로 검역 강화된 마닐라, 검문소 통과 위한 신분증 불법 제작 및 판매 혐의로 9명 긴급 체포 산사랑 2020.06.05 0
10 외교부, 全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특별여행주의보 발령 산사랑 2020.05.08 0
9 필리핀 정부 내서도 오락가락하는 '코로나19 검사량'… 3만2000건 vs 9000건 산사랑 2020.06.05 0
8 주필리핀대한민국대사관 "격리면제서 이메일 발급 안내" 산사랑 2020.06.05 0
7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 '백신 나오기 전까지 개학 무기한 연장' 산사랑 2020.06.05 0
6 필리핀 코로나19 확진자 14,319명...사망자 873명 산사랑 2020.06.05 0
5 필리핀 코로나 19로 통제를 엄하게 하여도 확진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 산사랑 2020.05.08 0
4 필리핀 내 코로나19 관련 동향(주필 한국대사관)( 산사랑 2020.05.08 0
3 대사관 사증업무 잠정 중단 공지 산사랑 2020.05.08 1
2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rockve 2020.04.30 2
1 휴양지 보라카이 섬, 노출 과한 비키니 착용 금지 조례 제정에 찬반 논란 산사랑 2020.04.3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