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비밀번호찾기 | 모바일모드 |

홈으로 케이피플 kpeople 배달업소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靑 대국민 사과에도 野거센 반발..“대통령 직접 나와라
KP뉴스 > 상세보기 | 2017-05-26 17:53:11
추천수 4
조회수   829

글쓴이

냉면 친구추가
내용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이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원칙 위배 논란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기 위해 춘추관 대브리핑실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청와대가 26일 이낙연 총리 후보자를 둘러싼 인사 논란에 ‘국민 눈높이 맞추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한 것을 두고 야당의 반발이 거세다. 청와대의 발표가 끝나자마자 ‘일방적인 독주 선언’ ‘비난받아 마땅한 인사’ 등이라고 논평을 내며 문재인 정부를 맹비난했다.

특히 임종석 비서실장의 발표가 아닌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인사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의 사과를 “일방적으로 독주하겠다는 선언”으로 정의하며 “사회적 상실감이라는 모호한 명분을 앞세워 5대 비리 관련자라도 자질과 능력이 있는 경우 임명을 감행하겠다는 것은 한마디로 정권 입맛에 맞춘 고무줄 잣대로 인사를 하겠다는 정치적 꼼수가 아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욱이 인사 발표는 대통령이 직접하고 변명은 비서실장을 앞세워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태도”라며 “이런 입장 발표는 안하느니만 못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5대 원칙을 스스로 파기한다는 것인지, 차후 예정된 청문회에 앞서 분명한 인선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며 “인사 문제에 있어 모든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도 “빵 한 조각, 닭 한마리에 얽힌 사연을 판단하는 주체는 국민”이라며 “청와대의 해명은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수준의 궤변”이라며 문 대통령의 해명을 재요구했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그렇다면 선거 운동과정에서 반복적으로 제시한 ‘5대 비리 고위공직 원천 배제 원칙’은 국정운영에 적용할 수 없는 캠페인용 공약이었음을 인정한 것인지 묻고 싶다”며 “위장전입, 병역면탈이 주는 사회적 상실감이 그들의 자질에 비해 크지 않다는 것은 누가 결정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바른정당도 “스스로 공약을 위반한 총리 후보자 지명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청와대의 대국민 사과를 꼬집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행정부에 대한 국민의 신뢰 추락 및 고위공직자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할 수 없는 만큼 우리 당은 대통령의 사과와 대안제시를 요구했다”고 대통령의 직접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특히 임종석 비서실장이 ‘선거 캠페인과 국정운영의 현실은 기계적으로 같을 수 없다’는 해명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하며 “선거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고, 청와대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당선된 데에는 이러한 공약을 보고 지지한 국민들이 많았다”고 지적하며 “그럼에도 무짜르듯 당선된 지 보름 밖에 안된 상황에서 대국민 공약인 인사원칙을 적용하기 어렵다고 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한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일침했다.

아울러 “인사발표를 할 때에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는 통큰 행보를 보이면서 왜 인사원칙 위반한 것에 대해서는 비서실장을 내세우는지 묻고 싶다”며 “직접 해명하고 솔직하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소통하겠다는 대통령의 올바른 모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현영 (ssing@edaily.co.kr)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목록
KP뉴스 전체목록 (315)
분류
제목
조회
등록일
국내뉴스
文대통령 '베를린 구상'…항구적 평화체제 위에 신경...
4812017-07-07
국내뉴스
ML 기록도 넘은' KIA, SK 제압하고 파죽의 7연승
5602017-07-04
국내뉴스
北주민 5명 탄 선박 1척 동해 NLL 넘어와…"귀순의...
5752017-07-01
국내뉴스
'의혹조작' 이유미 구속…法 "사안중대·도주 우...
6462017-06-29
국내뉴스
때 이른 증세론에 서민 반발 부를라··정부, 서둘러 ...
5112017-06-26
국내뉴스
슈퍼 청문위크…7명이 청문 무대에 선다
5492017-06-25
국내뉴스
한·미 정상회담 앞두고 '사드 배치' 한발 더 나간 정...
5642017-06-23
국내뉴스
文대통령, 김현미 장관에 임명장…서민 주거안정 주...
5762017-06-21
국내뉴스
脫원전 가속도… 미래에너지 시대 연다
4442017-06-19
'40년 역사' 고리 1호기 전기 차단…서서히 식는다
4352017-06-17
국내뉴스
靑 "文대통령-매케인 면담 거부? 사실 아니다"
3692017-06-15
국내뉴스
文대통령, 김상조 공정위원장 임명…청문보고 채택...
4832017-06-13
1
2
3
4
5
6
전화번호부
13
배달업소
13
세부 장터
6392
커뮤니티 뉴스 배달업소 한인업소록
 
공지사항 + 더보기
전남친 죽은후 현남친과 결혼예정...
99%의 확률로 이국주
삼성전자서비스 CCTV 1,700여대 노조...
이번 시즌 메시 프리킥 루트
개인적으로 그래픽최고라고 생각...
광고문의 결제관련문의